행복이 가득한 집_ 스토리 패션 패션 디자이너 8인의 선택, 나의 화이트 셔츠
design.co.kr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 고객센터
데코&푸드        패션&뷰티                       
   
Home > 데코&푸드 > 새로운 소식
데코&푸드


 
스토리 패션
패션 디자이너 8인의 선택, 나의 화이트 셔츠
기사 공유페이스북트위터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작업 리스트’에 올리는 화이트 셔츠. 어떤 옷과도 잘 어울리며 그 자체로도 담백한 멋을 내는 화이트 셔츠는 입는 사람의 감각에 따라 능숙하게 표정을 바꾸고, 누구나 쉽게 입을 수 있어 더욱 친근하다.

(왼쪽)
“화이트 셔츠는 빈 그릇과 같아 무얼 담느냐에 따라 천 가지 모습을 표현할 수 있다. 화이트 셔츠가 가진 여백의 미를 어떻게 채우느냐에 따라 그 느낌은 달라진다.” _ 패션 디자이너 정구호
러시아 왕조의 훈장 프린트가 돋보이는 두 겹의 화이트 슬리브리스 셔츠는 헥사 바이 구호, 절개선으로 변화를 준 미니멀한 디자인의 저지 팬츠와 브라운 슈즈는 구호 제품.

(오른쪽) “남자에게 화이트 셔츠는 제2의 피부다. 몸을 가장 잘 이해하고 표현하는 정직한 옷이 아닌가. 몸에 잘 맞는 화이트 셔츠를 대신할 수 있는 옷은 없다.” _ 패션 디자이너 홍승완
홍승완 씨가 입은 검정 단추로 악센트를 준 재킷 스타일 리넨 셔츠, 파스텔컬러 스트라이프 쇼츠, 가죽 스니커즈는 모두 홍승완 로리엣 제품. 밑단을 곡선으로 처리한 셔츠, 체크 패턴의 와이드 팬츠, 라피아 페도라, 가죽 스니커즈는 모두 홍승완 로리엣 제품. 기와 시리즈 스툴은 조형석 작가의 작품.


(왼쪽)
“화이트 셔츠는 패셔너블하다. 준비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우리의 몸을 감각적으로 포장해준다.” _ 패션 디자이너 진태옥
레이스 러플 슬리브가 인상적인 셔츠 블라우스와 블랙 레이스 펜슬 스커트는 진태옥 제품.

(오른쪽) “정형화된 디자인이라도 입는 사람의 감각에 따라 다르게 보이는 것이 화이트 셔츠의 매력이다.” _ 패션 디자이너 임선옥
블루 포인트의 슬리브리스 셔츠, 안에 겹쳐 입은 민트 컬러 톱, 블루 배기팬츠와 그린 브레이슬릿은 모두 임선옥, 화이트 에나멜 슈즈는 레페토 제품. 임선옥 씨가 입은 강렬한 그린 컬러가 인상적인 슬리브리스 셔츠, 안에 겹쳐 입은 블루 톱, 그레이 배기팬츠, 화이트 스니커즈와 브레이슬릿은 모두 임선옥 제품. 블랙 옷걸이는 라꼴렉트 제품.


(왼쪽)
“화이트 셔츠는 마치 밥상의 흰쌀밥과 같다. 어떠한 음식과도 잘 어울리고 튀지 않으며 은근하면서 그 자체로도 담백하게 맛있는 점이 화이트 셔츠와 닮았다.” _ 패션 디자이너 재희신
내추럴한 리넨 셔츠, 허리를 스트링으로 묶는 아이보리 팬츠, 그레이 스웨이드 샌들은 모두 재희신 제품.

(오른쪽) “테라피 능력을 지닌 옷. 순백의 셔츠를 입으면 몸과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이다.” _ 패션 디자이너 윤원정
뒷모습의 절개 라인이 독특한 화이트 셔츠와 블랙의 클래식한 팬츠는 앤디앤뎁, 베이지 컬러의 슈즈는 브루노말리 제품. 윤원정 씨가 입은 러플 소매가 여성스러운 A라인 슬리브리스 블라우스, 기하학 패턴의 투톤 컬러 팬츠, 블랙과 베이지 컬러가 고급스러운 청키힐 펌프스는 모두 뎁 제품. 벤치&북케이스는 조형석 작가의 작품.


(왼쪽)
“화이트 셔츠의 남성성은 여성을 더욱 여성스럽게 보이게 하는 마력이 있다. 언제까지나 싫증이 나지 않는 것도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이다.” _ 패션 디자이너 강희숙
강희숙 씨가 입은 만다린 칼라가 달린 셔츠 블라우스, 블랙 베스트와 슬림한 블랙 팬츠, 웨지힐 샌들, 이어링과 팔찌는 모두 강희숙 제품. 뒤 라인에 버튼 장식이 있는 셔츠, 슬림한 그레이 팬츠, 오픈토 슈즈, 리본 장식의 진주 롱 네크리스, 크리스털 장식의 뱅글은 모두 강희숙 제품. 기와 시리즈 벤치는 조형석 작가의 작품.

(오른쪽) “화이트 셔츠는 정의롭고 강직하면서 넓은 포용력을 지닌 옷이다.” _ 패션 디자이너 문영희
러플로 장식한 고전적이고 우아한 화이트 블라우스와 블랙 롱 스커트는 문영희 제품.
 
행복이 가득한 집 (2012년 6월호) ⓒ Design.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공유페이스북트위터 http://bit.ly/MzdZTl 프린트스크랩목록

 


바다를 품은 날염
나의 그림 같은 정원으로 초대합니다
하늘을 향해 열린 방
건강한 땅에서 열매 맺은 야무진 감자
격의 없는 사귐을 주는 집밥
월간 디자인
DDB
행복이 가득한 집
마이웨딩
맘&앙팡
럭셔리
맨즈헬스
서울리빙디자인페어
서울디자인페스티벌